고객이 중심이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세상

보도자료 상세
제목, 등록일자, 본문 내용,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공
U+프로야구, ‘AR입체중계’로 5G 콘텐츠 앞서간다 2018-09-03 13:08:32.0 인쇄

U+프로야구, ‘AR입체중계’로 5G 콘텐츠 앞서간다

 

■ 9월 한달 간 총 24개 프로야구 경기 중계에 투구•타구•주루•수비 궤적 등 데이터 그래픽 결합해 제공하는 ‘AR입체중계’ 시범서비스
■ 5G 상용화 앞두고 AR 기술 접목… 고객이 체감하는 차별화된 5G 콘텐츠로 차세대 이동통신 선두 방침

 

LG유플러스(부회장 하현회/www.uplus.co.kr)는 ‘U+프로야구’에서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‘AR입체중계’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일 밝혔다.

 

AR입체중계는 기존 프로야구 중계방송과는 달리 경기 중 실시간 그래픽과 데이터를 결합해 제공하는 새로운 중계 서비스이다. U+프로야구는 9월 한달 간 AR입체중계 서비스를 활용해 투구•타구•주루•수비 궤적 등의 데이터 그래픽을 프로야구 생중계 화면과 함께 제공한다.

 

AR입체중계 시 스트라이크, 헛스윙, 삼진과 같은 투구에서는 ▲구종(球種) ▲구속 (球速) ▲회전수 ▲특이사항 등의 데이터와 공의 궤적을 중계 화면에서 그래픽으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. 홈런, 안타 등 타구는 ▲속도 ▲발사각 ▲비거리 ▲특이사항 데이터를 제공한다.

 

도루와 접전 상황의 주루 플레이 시 ▲이동 거리 ▲이동 시간 ▲속도 ▲첫발 스타트 등의 데이터를 하나의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.

 

‘포지션별 영상’, ‘득점장면 다시보기’ 등 다른 앱이나 TV중계에서는 볼 수 없는 차별화된 핵심 기능을 제공한 U+프로야구가 이번에는 AR입체중계 독점 서비스로 보다 생생하고 유용한 중계를 선보여 야구팬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.

 

LG유플러스는 내년 5G 상용화를 앞두고 실제 프로야구 경기에 AR 기술을 접목, 앞으로도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화된 5G 콘텐츠로 차세대 이동통신의 승기를 잡는다는 방침이다.

 

AR입체중계는 9월 4일(화)에서 30일(일)까지 SPOTV에서 중계하는 2개의 경기 중 하나의 경기에 적용돼 총 24 경기에 서비스될 예정이다. U+프로야구 앱과 모바일 TV ‘U+비디오포털’, U+tv 내 프로야구 앱에서 AR입체중계를 경험할 수 있다.

 

AR입체중계 서비스 기간 동안 U+프로야구 고객이 야구 관련 정보를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도록 SPOTV의 야구뉴스를 앱 내에서 제공한다. 메인화면 내 ‘SPOTV뉴스’ 배너를 통해 접속하면 다양한 프로야구 실시간 뉴스를 확인할 수 있다.

 

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사업부 박종욱 상무는 “9월 한달 간 U+프로야구에서는 투구 및 타구의 궤적 그래픽과 같이 시각적 효과를 높인 역동적인 프로야구 중계를 체험할 수 있다”라며, “5G가 상용화되면 화질, 화면수, 타임슬라이스, VR/AR 등 5G향 기능을 대폭 강화한 진화된 고객 체감형 스포츠 중계 서비스를 선보일 것”이라고 밝혔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