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객이 중심이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세상

보도자료 상세
제목, 등록일자, 본문 내용,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공
LG유플러스, 잠실야구장에서 LTE로 5G서비스 구현 2017-10-20 09:28:50.0 인쇄

LG유플러스, 잠실야구장에서 LTE로 5G서비스 구현

 

■ 그라운드 모든 선수 움직임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보는 ‘포지션별 영상’ 국내 최초 모바일 시연
■ 4K 360도 VR로 응원석, 덕아웃을 직접 관람하는 것 같은 현장감 제공
■ 결정적 순간 다각도서 보는 타격밀착영상으로 시청 몰입도 극대화
■ 서비스 구현 위해 중계 카메라 56대 동원, 시연 플랫폼 별도 개발하고 효율 2배 높은 고압축코덱 적용…“5G선도 위해 미래기술 축적해 나갈 것”

 

LG유플러스(부회장 권영수/ www.uplus.co.kr)는 17일(화)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를 5G급 서비스로 스마트폰을 통해 생중계 했다고 밝혔다.

 

이날 LG유플러스는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 잠실야구장 내 시연뿐만 아니라 경기장 밖에 별도 시연부스를 마련하고, 최대 900Mbps*의 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이른바 ‘4.5G네트워크’를 기반으로 기존 프로야구 앱 서비스보다 6배 이상 선명한 고화질의 경기 영상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중계했다.
* 800㎒+2.1㎓+2.6㎓ 3밴드CA 및 256QAM 적용 / 2.1㎓, 2.6㎓에 4X4다중안테나 기술 적용, 900Mbps는 1GB 영화 한편을 9초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

 

생동감 있고 실감나는 경기관람을 위해 이번 중계에서는 ▲경기장 모든 선수의 움직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‘포지션별 영상’ ▲직접 관람하는 것 같이 생생한 ‘360도 VR’ ▲결정적 순간을 다각도로 돌려보는 ‘타격밀착영상’ 등 4.5G기반의 다양한 서비스가 활용됐다.

 

이번에 선보인 4.5G기술은 기가급 전송속도의 LG유플러스 LTE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이 경험해 보지 못한 다양한 동영상 화면을 스마트폰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한 5G급 모바일 방송 특화 서비스다.

 

특히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모바일에서 구현한 포지션별 영상의 경우 실시간 경기 중계를 보면서 타석, 1루, 2루, 3루, 외야의 선수 움직임을 스마트폰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어 시청자가 마치 감독이 된 것과 같은 기분으로 중계방송에 몰입할 수 있다.

 

뿐만 아니라 응원석과 덕아웃 화면을 전방위로 돌려가며 볼 수 있는 4K(UHD급) 고화질 ‘360도 VR’은 치어리더, 응원단장과 함께 응원하고 있는 것 같은 현장감과 선수 바로 옆에서 경기를 직접 관람하는 것 같은 경험을 시청자에게 제공한다.

 

타자의 타격이나 주자의 홈인 장면 등 결정적 순간을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는 타격밀착영상은 응원하는 선수의 플레이를 보다 세밀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돕는다.

 

원하는 경기 장면을 여러 각도에서 보여주고 각기 다른 각도의 영상을 동시에 한 화면에 제공하기 위해 이번 경기중계에는 총 56대의 카메라가 동원됐다.

 

LG유플러스는 다수의 카메라가 다양한 각도에서 동시에 촬영한 여러 개의 영상을 시간 동기를 맞춰 재조합 할 수 있는 미디어 플랫폼을 별도 개발했으며, Full-HD급과 Ultra-HD급 화질을 동시에 스트리밍 받을 수 있도록 기존 대비 효율이 2배 높은 고압축코덱(HEVC)도 적용했다.

 

이처럼 LG유플러스가 새로운 기술을 야구경기 중계와 접목해 선보인 것은 5G시대에 앞서 차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고객들이 실제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여 네트워크 기술과 서비스를 보다 쉽게 이해시키고 그 필요성에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.

 

LG유플러스는 향후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5G서비스를 지속 개발하는 한편, 이를 인기 스포츠 종목과 결합해 고객들이 통신서비스를 보다 쉽고 직관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갈 계획이다.

 

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장 박준동 상무는 “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5G 기술과 서비스를 고객에게 실제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아 이번 시연을 준비했다”며 “5G시대 선도를 위해 미래형 기술을 착실히 축적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한편 LG유플러스는 8월말부터 서울, 경기, 부산, 대구 등 전국 주요 대도시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900Mbps의 4.5G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, 트래픽 증가 추이에 따라 서비스 제공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