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객이 중심이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세상

보도자료 상세
제목, 등록일자, 본문 내용,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공
공덕역 U+5G 갤러리, 6개월간 13만번 체험했다 2020.03.27 인쇄

공덕역 U+5G 갤러리, 6개월간 13만번 체험했다

 

■ 지난 해 9월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개장해 올해 2월까지 6개월간 운영… 일상에서 5G 서비스 체험, 알리는 효과 톡톡
■ 국내외 18개 유명 ICT 기업•기관에서 벤치마킹 방문,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 2관왕 수상 등 명예

 

LG유플러스(부회장 하현회/www.uplus.co.kr)는 세계 최초 5G기반 문화예술 공간 ’U+5G 갤러리’가 6개월간 총 13만회가 넘는 고객 체험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8일 밝혔다.

 

U+5G 갤러리는 작년 9월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개장해 올해 2월까지 운영됐다. 서울교통공사, 구글과의 협업으로 문화예술 작품을 증강현실(AR) 기술과 접목해 5G 핵심 서비스를 일상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갤러리를 선보였다. 특히 지하철역과 문화예술이 만나 전시 공간을 탄생시켜 일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5G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13만3천회가 넘는 체험 횟수를 기록, 일상에서 5G 서비스를 알리는 공간으로 자리잡는데 효과를 톡톡히 했다.

 

’U+5G 갤러리’는 공덕역을 방문한 고객이 벽과 기둥, 스크린도어 등에 설치된 작품을 LG유플러스 5G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‘U+AR’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에 작품이 움직임을 가지고 살아난다. 발레리나 그림을 비추면 U+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치고 고객은 자유롭게 확대하고 360도로 돌려가며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. LTE 혹은 타사 고객도 ‘Google 렌즈’로 작품을 감상 가능할 수 있어 모든 시민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.

 

6개월간 U+5G 갤러리를 운영하며 체험 고객 대상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G 네트워크를 이용한 LG유플러스 AR 기술에 대한 긍정적 인식 개선이 있었다. 또 미국, 중국, 일본, 유럽 등 해외 통신사와 정부 부처, 예술계 등 국내외 18개 유명 ICT 기업, 기관 등에서 벤치마킹 방문 및 제휴 문의가 지속됐다. 전시 중 스타필드 하남, 세종문화회관에서 전시 초청을 받는 성과도 있었다.

 

외에도 U+5G 갤러리로 ‘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’에서 디자인 부문 은상, 통합미디어 캠페인 전략 부문 동상으로 2관왕을 수상하는 명예를 안기도 했다.

 

LG유플러스 장준영 브랜드마케팅담당은 “고객 일상 속 5G 경험을 제공하고자 U+5G 갤러리를 구축했고, 공덕역에서 시민들과 소통하며 기대 이상 성과를 거두며 마무리했다”며, “앞으로도 차별화된 5G 기술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체험 제공하는 마케팅 활동 확대해 나갈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