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객이 중심이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세상

보도자료 상세
제목, 등록일자, 본문 내용,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공
LG유플러스, AR∙VR 활용한 미래교실 만든다 2019.10.24 인쇄

LG유플러스, AR∙VR 활용한 미래교실 만든다


■ 교육부와 ‘AR/VR을 활용한 미래교실’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

■ 교육용 콘텐츠 플랫폼 ‘톡톡체험교실’ 활용… 아이스크림 미디어, 전문 자문단과 함께 선별∙제작한 600여편 콘텐츠 제공


LG유플러스(부회장 하현회/ www.uplus.co.kr)는 교육부와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,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주요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, ‘AR(증강현실)/VR(가상현실)을 활용한 미래교실’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.


LG유플러스가 교육부와 협업하는 ‘미래교실’은 교과과정에 필요한 견학∙체험 학습 등을 AR과 VR을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학습하는 실감형 교육 모델이다. 


미래교실 구축을 위해 LG유플러스가 개발한 교육용 AR∙VR 콘텐츠 플랫폼 ‘톡톡체험교실’을 활용한다. 톡톡체험교실은 교과로서만 보던 문화재와 지역명소, 동식물 등의 생생한 모습을 교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다양한 AR∙VR 콘텐츠를 제공한다.


특히 톡톡체험교실은 학교 현장에 있는 선생님들로 구성된 전문 자문단과 함께 선별하고 제작한 600여편에 달하는 콘텐츠가 최대 강점이다.


LG유플러스가 에듀테크 전문 기업 아이스크림미디어와 제작한 고품질 교육 콘텐츠 300여편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, 구글의 교육용 AR∙VR 서비스인 ‘익스페디션’(Expeditions)의 다양한 콘텐츠도 이용 가능하다.


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교육부와의 업무협약 체결과 관련하여 “AR∙VR 기술이 교육 현장에서 활용돼 많은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”며, “5G와 AI 등 첨단 기술과 교육을 결합한 미래교실 구축에 적극 협력하겠다“고 말했다.


한편 LG유플러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‘미래교육한마당’에 참석해 ‘톡톡체험교실’을 활용한 시범수업을 선보인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