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객이 중심이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세상

보도자료 상세
제목, 등록일자, 본문 내용,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공
LG유플러스-국립축산과학원, 5G 기반 ‘스마트 축산’ 활성화 추진 2019.08.28 인쇄

LG유플러스-국립축산과학원, 5G 기반 ‘스마트 축산’ 활성화 추진

- 축산업 및 농가 생산성 증진 위한 5G 기술 협력 MOU -

■ 27일 ‘스마트축산 상호협력 및 교류에 관한 협약식’ 체결, 이르면 연내 시범 농가 선정 및 실증 사업 진행

■ 양 기관, 5G 기술로 다양한 축산업 경쟁력 강화 … 향후 해외 진출 기회 모색도


LG유플러스(부회장 하현회/www.uplus.co.kr)는 농촌진흥청(청장 김경규) 국립축산과학원과 손잡고 5G 기반 스마트 축산 활성화 협력을 추진한다고 28일(수) 밝혔다. 5G 기술을 축산 산업에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


두 기관은 27일(화) 전북 완주군 국립축산과학원 본원에서 ‘스마트축산 상호협력 및 교류에 관한 협약식’을 체결하고, 실무협의단 구성·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. 시범 농가를 대상으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, 다른 축종으로의 확대 및 서비스 사업화에 대한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.


구체적으로는 ▲가금연구소-LG이노텍이 공동 개발하는 육계(고기용 닭) 무인사양관리 시스템, 체중 예측 등의 기술개발 ▲현장 실증 및 검증 사업 확대 ▲농가 보급·확산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사업 ▲스마트축산 활성화를 위해 기타 축산분야의 지원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.


LG유플러스와 국립축산과학원은 이르면 연내 시범 대상 농가를 선정해 육계 체중 예측, 무인 사양관리* 기술을 실증에 나선다. 이후 육계 외에 다른 축종에 대한 기술 개발, 5G 스마트팜 축산 서비스 및 솔루션의 해외 진출 기회도 함께 모색해나갈 계획이다.

*사양관리: 가축이 건강하게 자라서 출하될 수 있도록 일자에 맞는 성장먹이(사료)/물 섭취량 관리, 외부 환경과 계절을 고려한 온도/습도/환기 등 축사관리, 질병 대응 등의 가축을 관리하는 것


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는 “5G 기술·서비스와 축산 산업 분야의 전문성을 지닌 두 기관이 시너지를 내 육계 산업의 스마트화를 시작했다.”라며 “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를 통해 5G 기술이 축산업 경쟁력 강화 및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마련해나갈 것.”이라고 밝혔다.


양창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원장은 “두 기관 간 지속적인 업무 협의와 기술 교류로 ICT기반 시설 현장보급을 통해 농가의 편의성은 물론 소득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.”며 “앞으로 우리나라 양계 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”고 전했다.